[탐정 셜록 홈즈] (183) 해외 도피자에게 필요한 통신수단

민진규 대기자 | 기사입력 2019/02/09 [08:34]

[탐정 셜록 홈즈] (183) 해외 도피자에게 필요한 통신수단

민진규 대기자 | 입력 : 2019/02/09 [08:34]

4차 산업혁명으로 5G 통신이 생활화된다고 해도 해외에 거주하게 되면 국내 사정을 잘 파악할 수 없기 때문에 주변 정보를 획득할 수 있는 통신수단을 확보해야 한다. 인터넷에는 유명인사에 대한 동정만 나오기 때문에 일반인에 관한 정보는 주변인으로부터 얻을 수밖에 없다.

 

주변인으로부터 도움을 받을 수 있는 정보는 자신을 추적하는 대상자의 동정, 자신의 가족에 대한 근황, 주변인의 생활 등으로 다양하다. 국내 가족 혹은 친인척과 완전하게 단절하고 평생을 보낼 것이 아니라면 적절한 통신수단을 구축하는 것이 필요하다.

 

◈ 도피상황과 한국법을 감안해 보안이 확보된 수단을 선택

 

해외로 이주했거나 도피한 사람이 국내 관련 정보를 파악하기 위해 요구되는 통신수단과 필요한 이유는 다음과 같다.

 

첫째, 국내에 조력자나 연고자와 연락할 수 있는 최상의 방법은 이메일을 사용하는 것이다. 한국에서 사이버망명이라는 말이 통용되고 있기 때문에 다음, 네이버 등 국내업체가 제공하는 이메일은 사용하지 않는 것이 좋다.

 

한국 기업들은 고객을 보호하려는 의지보다는 관공서에 협조하는 욕구가 더 크기 때문이다. 적법한 절차에 따라 발부된 영장에 의해서만 사용자 정보나 이메일 기록을 제공해야 하지만 지키지 않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국내 업체의 이메일은 공개된 것이라고 생각하고 사용하는 것이 불안감을 해소할 수 있는 유일한 길이다.

 

둘째, 전화는 가급적 사용하지 않는 것이 좋으며 국내에 생활하고 있는 지인이 연락할 수 있는 방법은 없애는 것이 좋다. 도∙감청을 하거나 추적할 가능성이 있기 때문이다. 모두가 스마트폰을 사용하기 때문에 해외에서도 스마트폰을 구입할 수밖에 없지만 유심칩을 활용해 번호를 자주 바꾸는 것이 좋다.

 

통신사나 전화번호를 쉽게 교체하기 어려운 국내와 달리 해외에서 선불폰을 선택하면 언제든지 휴대폰 번호를 바꿀 수 있다. 고정된 번호는 자신의 위치를 노출시키고 도피생활에도 도움이 되지 않는다. 국내에는 거의 없지만 해외에서는 전화사서함 서비스도 의외로 편리하다.

 

셋째, 인스타그램, 카톡, 라인 등 메신저 프로그램을 활용해 통신을 할 수도 있지만 권장하지는 않는다. 사이버 망명을 한다며 해외에 서버가 존재하고 있으며 대화내역을 자동적으로 삭제할 수 있는 메신저 프로그램을 선택해야 한다. 불법적이거나 비밀대화가 아니라도 공개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기 때문이다.

 

또한 메신저 대화는 상대방이 있기 때문에 아무리 신뢰할 수 있는 상대라고 해도 어쩔 수 없이 대화내역을 공개할 수 밖에 없는 상황에 처할 수 있다는 점도 잊지 않아야 한다. 평범한 사람은 주변인의 협박이나 감언이설에 넘어갈 가능성이 높다.

 

해외에서 생활하면서 필요한 통신수단을 선택하는 기준은 자신의 처지, 신분의 은닉 필요성, 국내와 소통 당위성, 현지의 통신 인프라, 현지 조력자의 상태 등으로 다양하다. 종합적으로 판단하면 되고, 국가정보기관과 마찬가지로 상황에 따라서 사용할 수 있는 정상선, 보조선, 예비선, 비상선 등을 구비해야 한다는 점은 잊지 않는 것이 좋다.

 

- 계속 -

 

▲ 젊은이들의 약속장소로 유명한 선전 광장(출처 : 국가정보전략연구소)

 

내용 문의 : 민진규 대기자 stmin@hotmail.com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