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국] 디아지오, 2020년까지 맥주 포장재를 플라스틱에서 종이로 전면 교체

김백건 기자 | 기사입력 2019/04/19 [08:53]

[영국] 디아지오, 2020년까지 맥주 포장재를 플라스틱에서 종이로 전면 교체

김백건 기자 | 입력 : 2019/04/19 [08:53]

영국 주류업체인 디아지오(Diageo)에 따르면 2020년까지 맥주 포장재를 플라스틱에서 종이로 전부 교체할 계획이다. 플라스틱으로 인한 환경오염을 줄이기 위한 목적이다.

맥주 포장재를 전부 종이로 바꿀 경우에 플라스틱 400톤을 절감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2019년 8월부터 아일랜드 소비자들은 기네스 포장재가 종이로 바뀐 것을 알아챌 것으로 보인다.

현재 기네스 4캔을 하나의 플라스틱 포장재로 묶어 판매 중이다. 종이포장재는 재활용도 가능하고 소각할 경우에 환경에 미치는 영향이 최소화된다.

디아지오는 기네스라는 유명한 맥주 및 다양한 주류를 생산해 전세계에 판매하는 기업이다. 환경친화적인 정책으로 인해 기업 브랜드도 상승할 것으로 전망된다.

 

▲ 디아지오(Diageo)의 다양한 주류 제품들(출처 : 홈페이지)

 

김백건 기자 skewx53@naver.com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