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소방청, 국내 최초의 소방 로봇시스템을 치바현 소방서에 배치

김봉석 기자 | 기사입력 2019/06/11 [08:30]

[일본] 소방청, 국내 최초의 소방 로봇시스템을 치바현 소방서에 배치

김봉석 기자 | 입력 : 2019/06/11 [08:30]

일본 총무성 소방청(総務省消防庁)에 따르면 국내 최초의 소방 로봇시스템을 치바현 이치하라시(千葉県市原市) 소방서에 배치했다. 이치하라시에는 석유화학단지가 위치해 있다.

로봇시스템은 2011년 일본 동북부 지진으로 도시의 석유화학단지에서 화재 발생 후 개발을 시작했다. 당시 소방관들은 고온 때문에 화재지역에 다다르지 못했기 때문이다. 

연구개발에 5년 동안 ¥13억8000만엔을 지출했다. 로봇시스템은 소방관이 접근하기 어려운 위험한 지역에서 화마와 싸울수 있는 것으로 판단된다.

로봇시스템의 4가지 부품은 "스카이 아이(sky eye), 지상로봇(ground robot), 터프 릴러(tought reeler: 호스 연장), 물캐논(water cannon) 등이다.

 

이치하라시에서 로봇시스템을 운영하면서 개선할 부분을 파악할 방침이다.  이후 일본 정부는 전국의 산업지대 소방서에 로봇시스템을 배치할 계획이다.  로봇시스템을 이용한 소방 방재가 가능함에 따라  석유화학단지와 같은 위험 지역의 안정성이 증대될 것으로 기대된다.

 

 

▲ 총무성소방청(総務省消防庁)의 소방 로봇시스템 홍보자료(출처 : 홈페이지) 

 

김봉석 기자 bskim1999@hanmail.net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