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스트레일리아] RMIT대학, 리튬 등 광물질에 대한 글로벌 수요 증가 전망

김백건 기자 | 기사입력 2019/06/12 [09:52]

[오스트레일리아] RMIT대학, 리튬 등 광물질에 대한 글로벌 수요 증가 전망

김백건 기자 | 입력 : 2019/06/12 [09:52]

오스트레일리아 RMIT대학(RMIT University)에 따르면 리튬(lithium) 등 광물질 및 다양한 금속에 대한 글로벌 수요가 증가하고 있다. 경제성이 낮다며 비판을 받던 희귀광물이 많이 포함된다. 

신재생 에너지, 에너지저장배터리, 전기자동차 등 새로운 기술이 기하급수적으로 성장하고 있기 때문이다. 아직까지는 붐이 일으날 정도는 아니지만 분명한 것은 수요가 늘어나고 있다는 사실이다. 

국내 글로벌 광산기업들은 이 분야에 적극적으로 도전해 미래 광업의 붐을 일으키는데 중추적인 역할을 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특히 리튬 및 광물질 자원이 풍부한 노던테리토리(NT)주, 웨스턴오스트레일리아(WA)주 등의 주정부는 규제를 과감하게 철폐해 신생 광물 채굴사업을 지원해야 할 것으로 판단된다.


광물질 원자재만 수출하지 말고 고부가 가치산업으로 전환시킬 수 있는 기술기업들을 육성할 필요성이 높다. 정제 및 원료 농축산업에 인센티브를 주고 연구에 적극적으로 투자해야 한다.

 

▲ RMIT대학(RMIT University) 홈페이지 

 

김백건 기자 skewx53@naver.com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