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랑스] 정부, 독일과 함께 데이터 저장 센터에 공공자금 투자 계획

김봉석 기자 | 기사입력 2019/09/06 [19:38]

[프랑스] 정부, 독일과 함께 데이터 저장 센터에 공공자금 투자 계획

김봉석 기자 | 입력 : 2019/09/06 [19:38]

프랑스 정부에 따르면 독일과 함께 인공지능(AI) 투자를 추진하기 위해 데이터 저장시설에 공공자금을 투자할 계획이다.

이번 투자는 중국에 의존하는 것을 피하기 위한 목적이다. 특히 인공지능 기술은 유럽이 뒤처졌으며 미국과 중국 기업에 의존하지 않기 위해 대안을 찾아야 하기 때문이다. 

프랑스와 독일이 원하는 개발 자금을 조달하기 위해 공동 이니셔티브를 이용했다. 프랑스는 배터리 동맹에 €7억 유로, 독일은 €10억 유로를 각각 투자하기로 합의했다. 

유럽위원회(European Commission)는 2019년 10월 이전에 국가 지원을 승인할 예정이다. 이를 통해 유럽에 데이터 센터를 유지해 독자적인 발전을 기대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 프랑스 재정경제부(Ministry of the Economy and Finance) 장관 브루노 르 메르(Bruno Le Maire)(출처 : 위키피디아) 

김봉석 기자 
bskim1999@hanmail.net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