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국] 옥스보티카, 자율주행차량은 초당 150개의 독립적인 차량 감지해야

김봉석 기자 | 기사입력 2019/10/04 [21:24]

[영국] 옥스보티카, 자율주행차량은 초당 150개의 독립적인 차량 감지해야

김봉석 기자 | 입력 : 2019/10/04 [21:24]

영국 자율주행차량 소프트웨어 제공업체인 옥스보티카(Oxbotica)에 따르면 자율주행차량은 초당 150개의 독립적인 차량, 1/2000초에 신호등을 각각 감지해야한다. 

런던의  자율주행차량 문제인 보험, 사이버 보안 및 데이터 프라이버시 등을  연구하는 £1360만파운드 프로젝트인 드리븐(Driven) 컨소시엄의 일환으로 5대의 완전 자율주행차량이 시험되고 있다.

 

2018년 Hounslow의 자치구에서 초기 테스트가 시작된 이후  런던에서 '광범위한' 테스트를 수행하고 있다.  옥스보티카는 런던의 테스트 과정 전체에 걸쳐 머신러닝을 구현함으로써 소프트웨어의 안전성을 향상시키고 있다. 

옥스보티카 소프트웨어는 2개 부분으로 구성된다. 첫번째는 셀레늄(Selenium)으로 컴퓨터 운영 체제와 동일하며 각 자율주행차량에 장착된 센서에서 데이터를 가져온다. 데이터는 소프트웨어 세슘(Caesium)의 두 번째 부분에 업로드되어 네트워크의 다른 차량 간에 학습내용을 공유 할 수 있다.

 

이와같이 옥스보티카의 인공지능 소프트웨어가 전세계 어디에서나 모든 호스트 자율주행차량의 안전을 위해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 옥스보티카(Oxbotica)의 홍보자료(출처 : 홈페이지) 

 

김봉석 기자 bskim1999@hanmail.net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