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일] NPM, 2030년까지 전기자동차(EV)로 인해 41만명 일자리 손실 예상

박재희 기자 | 기사입력 2020/01/14 [10:01]

[독일] NPM, 2030년까지 전기자동차(EV)로 인해 41만명 일자리 손실 예상

박재희 기자 | 입력 : 2020/01/14 [10:01]

독일 NPM(National Platform Future of Mobility)에 따르면 2030년까지 전기자동차(EV)로 전환 됨에 따라 독일에서 약 41만명이 일자리를 잃을 것으로 전망된다.

특히 전기자동차 보급으로 가솔린 및 디젤 엔진과 변속기가 필요 없어져 관련 제조업체에 근무하는 약 8만8000명이 일자리를 잃게 된다.

EV 엔진은 연소기관보다 필요 부품 수가 적고 유지보수 횟수도 적기 때문에 현재 고용 인원이 큰 폭으로 줄어 들 것으로 예측된다.

또한 향후 자동차 생산현장에 로봇의 활용이 증가되고 점점 더 자동화되면서 고용인원 감소가 예상된다. 2018년 기준 독일 자동차산업의 고용자는 약 83만4000명으로 1991년 이후 최고치를 기록했다.

 

▲ NPM(National Platform Future of Mobility) 홈페이지

 

박재희 기자 avatarmall@hotmail.com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