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소프트뱅크, 2019년 4/4분기 이익 감소

김봉석 기자 | 기사입력 2020/02/13 [22:54]

[일본] 소프트뱅크, 2019년 4/4분기 이익 감소

김봉석 기자 | 입력 : 2020/02/13 [22:54]

일본 글로벌 기술기업인 소프트뱅크(SoftBank)에 따르면 2019년 4분기 투자의 위험에 대한 우려로 이익이 감소했다. 이익은 ¥55억엔으로 2018년의 3개월 동안 벌어들인 ¥698억엔의 10분의 1로 줄었다.

또한, 미국 이동통신사인 티모바일(T-Mobile)은 $267억 달러의 스프린트(Sprint) 인수에 대해 연방법원으로 조건부로 승인을 받았다.

계약은 이미 미국 당국의 승인을 받았으며 공공 유틸리티위원회(public utility commissions)로부터 사전 승인을 받은 것이다.

합병 후 합병 회사의 지분 42%를 도이치텔레콤이 확보하여 최대 주주가 되고 소프트뱅크는 합병회사의 지분 27%를 갖게 된다. 이번 승인을 통해 소프트뱅크의 주가는 도쿄증시에서 급등했다.

한편 소프트뱅크는 페퍼휴머노이드(Pepper humanoid) 로봇과 같은 인공지능(AI)에 대한 투자를 가속화하고 있다. 4차 산업혁명의 핵심 기술이라고 판단하고 있기 때문이다.

 

▲ 소프트뱅크(SoftBank)의 홍보자료(출처 : 홈페이지)

 

김봉석 기자 bskim1999@hanmail.net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