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스트레일리아] 보잉, 지난주 화요일 공군에 프로토타입 제트 추진 드론(Drone) 납품

박재희 기자 | 기사입력 2020/05/19 [21:56]

[오스트레일리아] 보잉, 지난주 화요일 공군에 프로토타입 제트 추진 드론(Drone) 납품

박재희 기자 | 입력 : 2020/05/19 [21:56]

미국 항공기 제조기업 보잉(Boeing)에 따르면 지난주 화요일 오스트레일리아 공군에 프로토타입 제트 추진 드론(Drone)을 납품했다. 현지 제조기업인 보잉오스트레일리아(Boeing Australia)가 담당했다.

프로토타입 드론은 유인 전투기와 함께 인공지능(AI)으로 전쟁터에 참여할 수 있으며 하루 종일 비행이 가능하다. 드론은 정보수집, 정찰, 감시 임무뿐만 아니라 전자전에 투입이 가능하며 임무전환이 빠르다는 장점을 갖고 있다.

38피트 길이의 Loyal Wingman 드론은 2000마일의 비행거리를 가지고 있다. 인공지능을 사용해 유인항공기를 지원하고 다른 항공기와 안전한 거리를 유지하면서 독립적으로 비행할 수 있다.

또한 오스트레일리아 정부는 이 프로젝트에 약 $US 4000만달러를 투자했다. Loyal Wingman 드론은 오스트레일리아에 약 100개의 첨단 직업을 창출할 것으로 전망된다.

 

▲ 보잉오스트레일리아(Boeing Australia) 홈페이지

 

박재희 기자 avatarmall@hotmail.com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