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캐널리스, 2분기 애플의 iPhone 글로벌 출하량 4510만대로 전년 동기 대비 25% 급증

박재희 기자 | 기사입력 2020/08/05 [21:53]

[미국] 캐널리스, 2분기 애플의 iPhone 글로벌 출하량 4510만대로 전년 동기 대비 25% 급증

박재희 기자 | 입력 : 2020/08/05 [21:53]

시장조사기관 캐널리스(Canalys)에 따르면 2020년 2분기 미국 애플(Apple)의 아이폰(iPhone) 글로벌 출하량이 4510만대로 전년 동기 대비 25% 급증했다.

신형 아이폰 SE 판매량은 글로벌 판매량의 약 28%를 차지했다. 아이폰 11은 약 40%를 판매해 최고의 제품으로 등극했다.

글로벌 COVID-19 판데믹 영향으로 모든 스마트폰 판매량이 급감했지만 애플의 글로벌 판매량은 증가했다. 특히 중국에서 글로벌 스마트폰 770만대로 전년 동기 대비 35% 급성장했다.

신형 아이폰 SE의 출시뿐만 아니라 신규 고객이 급격히 늘어났기 때문이다. 애플은 COVID-19 판데믹 영향으로 집에 머물게 된 고객들을 온라인 구매로 재빠르게 유도했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반면 2020년 2분기 글로벌 스마트폰 시장은 전년 동기 대비 14% 감소했다. 세계 최대 스마트폰 시장인 중국에서 7% 줄어들었다.

 

인도의 2분기 스마트폰 판매량은 1730만대로 엄격한 록다운(lockdown)으로 인해 전년 동기 대비 48% 추락했다.

 

또한 중국 화웨이(Huawei)의 2분기 글로벌 스마트폰 출하량은 5580만대를 기록해 사상 처음으로 삼성전자를 추월하게 되었다.

2위 삼성전자는 2분기 글로벌 스마트폰을 5370만대 출하했다. 4위 중국의 샤오미(Xiaomi)는 2880만대를 출하해 전년 동기 대비 10% 축소됐다.

 

▲ 애플(Apple) 홈페이지 

 

박재희 기자 avatarmall@hotmail.com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