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이지리아] 국영석유공사, 글로벌 주요 석유대기업들에게 US$ 30억달러 상환

김백건 기자 | 기사입력 2020/10/23 [23:59]

[나이지리아] 국영석유공사, 글로벌 주요 석유대기업들에게 US$ 30억달러 상환

김백건 기자 | 입력 : 2020/10/23 [23:59]

나이지리아 국영석유공사(NNPC)에 따르면 2020년 8월 기준 글로벌 주요 석유대기업들에게 US$ 30억달러를 상환한 것으로 드러났다.

이로서 2010년 이후 갚아야 할 운영비 체납액을 정리하는데 일조한 것으로 평가된다. 이번 상환은 국영석유공사가 2016년 합의된 5년간의 원유 판매 계약을 통해 해결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아직도 글로벌 주요 석유대기업들에게 갚아야 할 17억달러가 남아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해당 글로벌 주요 석유대기업들로는 엑손모빌, 쉘, 쉐브론, 토탈SE, 에니SpA 등이 있다.

엑손은 23억달러를 받아 모든 운영 체납액을 청산받았다. 쉘은 4억4400만달러를 받았지만 여전히 9억1700만달러의 받을 돈이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글로벌 회계감사기업인 PwC에 따르면 최근 발간된 나이지리아국영석유공사(NNPC)의 2019년 감사재무제표에서 나이지리아국영석유공사 그룹이 파산을 면하고 있는데 대해 의문을 제기했다. 

 

 

▲ 국영석유공사(NNPC) 홈페이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