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국] 환경부, 벌 살충제를 국내 사탕무 재배에 일시적 사용 허가

김백건 기자 | 기사입력 2021/01/12 [21:34]

[영국] 환경부, 벌 살충제를 국내 사탕무 재배에 일시적 사용 허가

김백건 기자 | 입력 : 2021/01/12 [21:34]

영국 환경부에 따르면 유럽연합(EU)이 금지할 정도로 독성이 강한 벌 살충제를 국내 사탕무 재배에 일시적으로 사용하도록 허가할 계획이다.

사탕무 씨앗을 바이러스로부터 보호하기 위함이다. 네오니코티노이드 티아메톡삼(neonicotinoid thiamethoxam)을 함유한 벌 살충제 제품이 사탕무 씨앗을 바이러스로부터 지켜주고 치료하는데 도움을 줄 것으로 판단했다.

2020년 바이러스가 사탕무 수확량을 현저히 감소시켰고 2021년도 비슷한 조건들로 인해 사탕무 수확량 감소 상황이 재현될 것으로 예상된다. 

한편 환경보호주의자들은 환경부의 상기 방침에 분노하며 농부들의 압력에 굴복했다고 비난했다. 야생동물보호협회 및 환경보호주의자들은 줄어들고 있는 국내 벌 개체수가 더욱 감소 위험에 처할 것을 우려한다.

 

▲ 환경부 홈페이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