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센테서 파마수티컬즈, US$ 2억5000만 달러의 자금을 투자받아 10개의 생명공학 자회사 합병통해 출범

김봉석 기자 | 기사입력 2021/02/18 [22:58]

[미국] 센테서 파마수티컬즈, US$ 2억5000만 달러의 자금을 투자받아 10개의 생명공학 자회사 합병통해 출범

김봉석 기자 | 입력 : 2021/02/18 [22:58]

미국 바이오 의약품회사인 센테서 파마수티컬즈(Centessa Pharmaceuticals)에 따르면 US$ 2억5000만 달러의 자금을 투자받아 10개의 민간 생명공학 자회사를 합병해 출범했다.

자금 조달 라운드는 제너럴 아틀랜틱(General Atlantic)을 중심으로 비다벤쳐스(Vida Ventures) 및 야누스 헨더슨 인베스터(Janus Henderson Investors)가 공동으로 주도했다. 

Boxer Capital, Cormorant Asset Management, T Rowe Price Associates, Venrock Healthcare Capital Partners, Wellington Management Company 등의 우량 투자자들도 자금 조달에 참여했다.

센테서 파마수티컬즈는 영국 생명 과학 중심의 투자회사인 메디치(Medicxi)로부터 지원을 받는 10개의 자회사를 합병하면서 출범했다. 

자회사는 아핀테엑스(ApcinteX), 카펠라바이오사이언스(Capella BioScience), 잔픽스(Janpix), 록바디(LockBody), 모포겐(Morphogen)-IX, 오레시아제약(Orexia Therapeutics), 팔라디오바이오사이언스(Palladio Biosciences), 펄리버바이오(PearlRiver Bio), 페가원(Pega-One) 및 지펙터(Z Factor)로 구성된다. 

10개 자회사는 구조 기반 신약 발견 및 디자인을 포함한 회사의 과학적 역량을 향상시키는 것을 목적으로 한다. 특히 자산중심 연구 및 개발(R & D) 모델과 일치하는 단일 생물학적 프로그램이 핵심이다.

이와 같이 R&D 생산성을 높여 효율성을 개선함으로써 환자의 삶을 바꿀수 있는 의약품을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 센테서파마수티컬즈(Centessa Pharmaceuticals)의 홍보자료(출처 : 홈페이지)

 

 
관련기사목록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