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국] 드랙스, 국내 최대 바이오매스 사용 발전소로 전환

김백건 기자 | 기사입력 2021/02/23 [22:14]

[영국] 드랙스, 국내 최대 바이오매스 사용 발전소로 전환

김백건 기자 | 입력 : 2021/02/23 [22:14]

영국 노스요크셔에 위치한 화력발전소인 드랙스(Drax)에 따르면 국내 최대 바이오매스 사용 발전소로 전환했다. 6개의 화구 중 4개 화구를 석탄 대신 나무 조각인 바이오매스를 태워 전기를 생산한다. 

일부 과학자들과 환경단체들은 전력 생산에 있어서 바이오매스, 즉 목재 펠릿의 연소로 야기되는 이산화탄소 배출 문제를 오랫동안 부정적으로 지적해왔다.

드랙스는 미국, 캐나다, 브라질, 러시아 및 유럽 국가들로부터 목재 펠릿의 대부분을 수입한다. 따라서 목재 펠릿 수입국의 삼림 훼손, 숲 생명체 서식지 훼손, 고대숲 훼손 등으로 소송에 처하기도 했다. 

기후변화위원회는 영국에서 사용되는 바이오매스 수입에 대한 더욱 강력한 규정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2027년 정부의 기존 보조금이 만료된 이후에는 바이오매스를 태우는 발전에서 벗어나야 한다고 권고했다.

규모 면에서 여전히 사용하기 어려운 기술인 '탄소 포획 및 저장' 기술로는 바이오매스 화력발전소에서 배출되는 배출물을 제거하기 어렵기 때문이다.

 

▲ 드랙스(Drax) 홈페이지

 

 
관련기사목록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