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이지리아] 단고테 시멘트, 국내 시멘트 가격이 가나와 잠비아 보다 높아 논란

김백건 기자 | 기사입력 2021/04/17 [08:11]

[나이지리아] 단고테 시멘트, 국내 시멘트 가격이 가나와 잠비아 보다 높아 논란

김백건 기자 | 입력 : 2021/04/17 [08:11]

나이지리아 단고테 시멘트(Dangote Cement)에 따르면 국내 시멘트 가격이 가나, 잠비아 등에서의 시멘트 가격 보다 높아 소셜 미디어에서 논란이 되고 있다.

단고테 시멘트가 국내에서 폭리를 취하고 있다는 소문이 증폭하고 있다. 이에 대해 단고테 시멘트는 시멘트산업계의 잘못된 정보라고 주장했다. 오히려 다음과 같은 정보를 제공했다.

국내에서 시멘트 1포대 판매가격이 부가가치세(VAT)를 포함해 US$ 5.10달러에 팔리고 있는 반면 세금을 포함해 가나에서는 7.20달러, 잠비아에서는 5.95달러 등에 각각 판매되고 있다는 것이다.

국내 건축자재 가격 인상에도 불구하고 단고테 시멘트는 2019년 12월부터 2021년 4월 중순인 현재까지 공장 출고가를 올리지 않고 있다고 밝혔다. 

단고테 시멘트는 공장 출고가격은 직접 통제하고 있다. 하지만 다양한 국가 및 시장에서 소매업체들에 의해 부과되는 시멘트의 최종 소매가격은 통제할 수 없다는 입장이다.

중국발 코로나-19 사태의 여파로 시멘트 수요는 나이지리아를 포함해 전 세계적으로 증가하고 있다. 통화정책 변화와 자본시장 수익률 저조 등이 맞물려 건설활동이 크게 늘어나고 있기 때문이다. 

 

▲ 단고테시멘트(Dangote Cement Plc) 홈페이지

 

 
관련기사목록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