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르완다] 앰퍼샌드, EIF로부터 US$ 350만달러의 투자 확보

김백건 기자 | 기사입력 2021/04/17 [08:31]

[르완다] 앰퍼샌드, EIF로부터 US$ 350만달러의 투자 확보

김백건 기자 | 입력 : 2021/04/17 [08:31]

르완다 전기오토바이 스타트업인 앰퍼샌드(Ampersand)에 따르면 EIF(Ecosystem Integrity Fund)로부터 US$ 350만달러의 투자를 확보했다.

앰퍼샌드는 아프리카 대륙내에서 최초의 전기오토바이 창업체이다. 사하라 이남 아프리카 국가들 중에서 EIF의 벤처투자펀드에 의한 사상 최대 규모의 e-모빌리티 투자금을 모금했다. 

앰퍼샌드는 동아프리카 전역에서 사용되고 있는 500만대의 가솔린 오토바이택시보다 자사의 전기오토바이택시가 더 저렴하고 성능도 우수하다고 주장한다.

무엇보다 전기오토바이는 가솔린오토바이보다 최소 75% 더 적은 탄소를 배출한다. 또한 배기관 배출은 제로(0)이다. 르완다의 수도 키갈리(Kigali), 우간다의 수도 캄팔라(Kampala) 등은 대기 오염이 극심한 도시이다.

전문가들은 "르완다 정부는 2030년까지 오토바이의 30%, 자동차의 8%, 버스의 25%, 미니 및 마이크로버스의 25% 등을 전기 구동기들로 전환하는 것으로 목표로 삼아야 한다."고 주장한다.

 

▲ 앰퍼샌드(Ampersand) 홈페이지

 

 
관련기사목록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