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네갈] 정부, 태양광 전기발전 프로젝트를 2개의 프랑스 기업에게 의뢰

김백건 기자 | 기사입력 2021/06/08 [17:59]

[세네갈] 정부, 태양광 전기발전 프로젝트를 2개의 프랑스 기업에게 의뢰

김백건 기자 | 입력 : 2021/06/08 [17:59]

세네갈 정부에 따르면 국내 2개 지역 총 60MW 태양광발전단지의 전기발전 프로젝트를 2개의 글로벌 프랑스 기업들에게 의뢰했다.

상기 기업들은 프랑스의 다국적 전력회사인 엔지(ENGIE), 프랑스의 글로벌 공공 인프라 투자 및 자산 관리기업인 메리디엄(Meridiam) 등이다. 

또한 세네갈 국부펀드인 폰시스(FONSIS)도 참여한다. 상기 전기발전 프로젝트를 25년간 운영 및 관리하는 기업 및 기관으로서 지분율은 다음과 같다. 엔지 40%, 메리디엄 40%, 폰시스 20% 등이다.

이번 프로젝트는 민간사업체가 세네갈에 처음 사업을 시작하게 된 것이다. 세네갈의 신재생에너지 비율을 30%로 확대하려는 목표에 직접 기여할 것으로 예상된다. 

 

▲ 엔지(ENGIE) 홈페이지

 

 
관련기사목록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