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럽] 7월10일 경제동향... 프랑스 정부는 중국산 리튬 의존도를 줄이기 위해 대규모 국내 광산 개발 추진
구글 아일랜드는 그린 에너지 80%로 운영할 대형 데이터센터 건설 계획
민진규 대기자
2024-07-10 오후 6:44:46

▲ 유럽 주요국의 국기 [출처=CIA]

◇ 프랑스 정부는 중국산 리튬 의존도를 줄이기 위해 대규모 국내 광산 개발 추진

프랑스 국가공론위원회(CNDP)에 따르면 2024년 7월31일 2028년부터 25년 동안 70만대 이상의 전기자동차(EV)에 필요한 배터리를 생산할 리튬 광산의 개발에 관한 결정을 내릴 계획이다. 중국으로부터 리튬 수입 의존도를 낮출 수 있을 뿐 아니라 500개의 직접 일자리, 1000개 이상의 간접 일자리도 창출할 것으로 전망된다.

2022년 기준 글로벌 리튬 생산량의 47%는 오스트레일리아에서 채굴됐으며 대부분은 중국으로 수출돼 처리됐다. 나머지 30%는 칠레, 15%는 중국이 각각 차지했다. 유럽은 포르투갈이 유일하게 리튬을 소량 생산하지만 글로벌 시장 점유율은 0.5%에 불과한 실정이다.

프랑스 철강회사인 아스코메탈(Ascometal )에 따르면 2024년 7월8일 영국계 투자펀드인 그레이불(Greybull)에게 매각됐다. 모회사인 스위스 스틸이 자금 부족으로 매각을 고려하자 3월부터 인수 협상을 진행했다.

그레이불은 총 800명의 직원 중 23명의 직원만 해고하고 나머지는 고용을 유지하기로 결정했다. 결과적으로 모젤, 뫼르트에 모젤, 루아드 등 3곳에 있는 공장은 가동을 중단하지 않게 됐다. 그레이불은 추가로 잉곳을 생산하기 위한 공장의 설립을 고려 중이다.

브라질 최대 슈퍼마켓 체인인 아따까더웅(Atacadão)에 따르면 가급적 빠른 시일 내에 프랑스에 진출할 계획이다. 다른 경쟁업체와 달리 최대 10~15% 저렴한 도매 가격으로 상품을 판매해 경쟁력을 확보한다는 구상이다.

아따까더웅은 저렴한 가격 뿐 아니라 광범위한 품목의 생필품을 공급해 소비자의 구매 요구를 충족할 방침이다. 아따까더웅은 브라질에서 300개 이상의 대형 슈퍼마켓을 운영 중이며 글로벌 시장 진출에 적극적이다.

◇ 구글 아일랜드는 그린 에너지 80%로 운영할 대형 데이터센터 건설 계획

글로벌 ICT기업인 구글의 아일랜드 법인인 구글 아일랜드(GIL's)에 따르면 더블린 남부에 연간 22만4350톤(t)의 이산화탄소 배출을 줄일 수 있는 데이터센터를 건립할 계획이다. 데이터센터의 규모는 50에이커 토지에 8개의 데이터 홀을 포함한 7만2400m2의 건물이다.

구글 아일랜드는 2030년까지 데이터센터의 가동에 필요한 전력의 80%를 그린 에너지로 조달할 방침이다. 이러한 계획의 일환으로 Power Capital Renewable Energy로부터 58메가와트(MW)의 전력을 14년 동안 구매하기로 합의했다.

프랑스 부동산 컨설팅업체인 BNP 파리바 부동산(BNP Paribas Real Estate)에 따르면 2024년 6월 아일랜드의 건설 구매관리자지수(PMI)는 47.5로 전월 49.8에서 2개월 연속 하락했다. 2024년 봄부터 이른 여름까지 건설업체들이 대규모 사무실을 건축한 이후 침체 국면에 접어든 것으로 추정된다.

하지만 향후 18개월 동안 상업용 부동산 시장은 회복 기조를 이어갈 것으로 에상된다. 정부가 연간 5만 세대 이상의 주택 건설을 독려하고 있어 주택 건설업체의 투자는 줄어들지 않을 것으로 판단된다.
저작권자 © 엠아이앤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 기사
유럽 분류 내의 이전기사
주간 HOT ISSU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