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국] 브리티쉬 에어웨이, 여행 수요 충족키 위한 재고용에 어려움 겪고 있어
김백건 기자
2022-05-10 오전 10:56:59
영국 주요 항공사인 브리티쉬 에어웨이(British Airways)에 따르면 갑작스러운 여행 수요를 충족시키기 위한 재고용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코로나-19 팬데믹 기간 동안 1만명을 감원했다. 

여행 제한 완화로 다시 승객이 몰리고 있지만 단거리 노선의 4분의 3인 8000회 운행을 감축할 계획이다. 2022년 3월과 10월 사이에 비행 일정의 10%를 삭감하는 것이다.

브리티쉬 에어웨이의 모기업인 IAG, 에어 프랑스-KLM(Air France-KLM), 루프트한자(Lufthansa) 등은 다가오는 올해 여름 여행 산업이 부활할 것으로 예상한다.

IAG에 따르면 2022년 5월 기준 올해 비행 스케줄 수준은 팬데믹 이전 수준의 80%까지 상승할 것으로 예상된다. 올해 여름 대서양 횡단 노선의 거의 모든 노선이 정상 비행 스케줄 수준으로 복구된다는 의미다. 

2022년 브리티쉬 에어웨이는 6000명의 직원을 재고용할 계획이다. 2만명 이상이 지원했지만 정부의 보안 검사 절차가 비정상적으로 많아 지연되고 있다. 다른 업계 역시 정부의 보안 검사 절차가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IAG는 코로나-19 사태로 지난 2년 동안 €100억유로 이상의 손실을 봤다. 하지만 2022년 2분기 이익이 회복될 것으로 예상하며 다양한 방법으로 직원을 확보하고 고객 서비스 불만을 해소해 나갈 방침이다.

▲브리티쉬 에어웨이(British Airways) 로고
저작권자 © 엠아이앤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 기사
유럽 분류 내의 이전기사
주간 HOT ISSU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