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후지쯔, 가상현실을 활용해 장애 개선하기 위한 연구 시작
김봉석 기자
2018-11-22 오후 7:46:30
일본 글로벌 ICT기업인 후지쯔에 따르면 가상현실(VR)과 텔레프레전스(telepresence)를 이용해 장애에 대한 이해를 증진하고 장애를 개선하기 위한 연구를 시작했다. 2018년 11월 20일부터 2019년 3월 31일까지 진행할 계획이다.

카가와현 교육위원회, 쇼도시마시 교육위원회, 토노쇼시 교육위원회, 카가와대학(Kagawa University)이 참여한다. 쇼도시마 지역 초등학교, 중학교 및 고등학교를 포함해 총 5개 학교에서 약 50명의 교사도 동참한다.

초등 및 중등학교는 1993년, 고등학교는 2018년부터 특별 수업시스템이 시작됐다. 특별 수업시스템은 학교 교육법에 의해 규제돼 왔다.

법률에 따라 장애 아동 및 학생은 동일 학년의 학생들과 함께 수업 대부분을 받아야 한다. 또한 장애로 인한 어려움을 개선하거나 극복하기 위해 별도 교실에서 주당 1~8 회 특별교육도 받는다.

연구에서는 VR 체험, 수업 원격관찰을 통한 훈련, 원격교육 컨설팅 등 3가지가 시도된다. VR 체험은 장애가 있는 어린이가 겪는 어려움을 시뮬레이션하기 위해 사용된다.

수업을 원격으로 관찰하는 것은 360도 비디오 캡처가 가능한 완전히 구형인 카메라를 이용해 이뤄진다. 원격교육 컨설팅은 고립된 섬의 교사들과 교육을 제공하는 전문가를 연결하는 화상회의를 통해 구현된다.

연구에 따라 장애에 대한 전문지식을 향상시키고 교사의 장애 이해를 심화시킴으로써 특수수업을 처리하는 강사를 지원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향후 3가지 방법의 효율성을 평가하는 것 외에도 포괄적인 교육을 위한 효과적인 ICT 활용모델을 고려할 방침이다. 참고로 텔레프레전스는 참가자들이 실제로 같은 방에 있는 것처럼 느낄 수 있는 가상 화상회의 시스템을 말한다.

▲ Japan-Fujitsu-VR-disabilities-homepage

▲ 가상현실을 이용한 장애체험(출처 : 후지쯔 홈페이지)
저작권자 © 엠아이앤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 기사
동아시아 분류 내의 이전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