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AT&T, 1월부터 전화번호 안내 서비스 규모 축소
김서연 기자
2023-01-11

▲ AT&T 빌딩 전경 [출처=홈페이지]

미국 세계 최대 통신기업인 AT&T에 따르면 1월부터 디지털 유선전화 사용자의 전화번호 안내 서비스를 중단한다. 전화번호 안내 서비스의 전화번호는 411과 0이다.

AT&T는 2021년부터 무선통신 이용자 대상의 전화교환원 서비스를 중단했다. 집전화 이용자의 경우 전화교환원 서비스와 전화번호 안내 서비스를 계속 제공받지만 그 외의 통신수단 이용자는 비용이 부과된다.

AT&T 대변인에 의하면 "고객의 대부분이 전화번호 정보를 검색하는 인터넷 접근성이 있다"며 온라인 전화번호부를 사용하거나 구글 사이트에서 검색하라고 청했다.

미국 노동부 통계에 의하면 전화교환원 수는 1970년대 42만명으로 정점을 찍은 이후 2021년 4000명 이하로 급감했다. 스마트폰 시대가 시작된 2004년 전화교환원 고용 인원은 5만6000명에 달했다.

연방통신위원회(FCC)의 2019년 보고서에 의하면 411 전화교환원 서비스 이용은 연간 7100만건으로 전체 통화 건수 대비 이용률이 저조한 편이다.

한편 에드워드 테너 스미소니언 기술 역사가에 의하면 "저소득층과 고령자, 장애인 등은 아직까지 전화교환원 서비스 의존도가 높다. 또 응급상황 시 전화교환원이 필요한 경우도 고려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따라서 AT&T는 고령자와 장애인 이용자를 대상으로는 무료 전화번화부 서비스를 계속 제공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참고로 통신사들은 편안하고 친철한 이미지를 고객에게 제공하기 위해 여성 교환원을 선호했다.
저작권자 © 엠아이앤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 기사
북남미 분류 내의 이전기사
주간 HOT ISSU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