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경제산업성(経済産業省), 지역 서점 진흥을 위한 프로젝트팀을 구성해 새로운 지원책을 강구할 계획
서점이 지역의 문화 거점으로서 역할을 수행하고 있어 회생이 필요하다고 판단
민진규 대기자
2024-03-05

▲ 일본 경제산업성(経済産業省) 빌딩 [출처=위키피디아]

일본 경제산업성(経済産業省)에 따르면 지역 서점 진흥을 위한 프로젝트팀을 구성해 새로운 지원책을 강구할 계획이다.

향후 서점의 경영자와 토론을 거쳐 이용객을 늘릴 수 있는 다양한 아이디어를 수집할 방침이다. 전국에 있는 서점을 소개함과 동시에 사업 승계의 과제 등을 파악해 대처할 예정이다.

경제산업성은 서점이 지역의 문화 거점으로서 역할을 수행하고 있어 회생이 필요하다고 판단했다. 동일한 문제를 안고 있는 프랑스나 한국 등의 사례로 검토할 방침이다.

인터넷 통신판매업체와 증가하고 전자서적(eBook)의 보급 등으로 전국적으로 서점이 급감하고 있다. 서점이 1개도 없는 지방자치단체가 전체의 약 4분의 1에 달한다.
저작권자 © 엠아이앤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 기사
동아시아 분류 내의 이전기사
주간 HOT ISSU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