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시아] 금 채굴의 역사와 마가단에서 금을 채굴하는 조건
박재희 기자
2023-04-03

▲ 러시아 마가단주 지도 [출처=위키피디아]

지난해 2월 러시아가 우크라이나를 침공한 이후 국제 금가격이 1온스당 US$ 2000달러(약 263만 원)에 근접하며 금 투자에 대한 관심이 고조되고 있다.

미국과 서유럽 국가의 경제 제재조치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러시아 국민도 비슷하다. 러시아 정부는 과거에 개인의 금 채굴은 불법으로 규정해 처벌했다.

중세부터 러시아에서 금 채굴은 산업으로 성장하기 시작했다. 개인이 금맥을 발견하거나 채굴하는 것을 금지하지 않았다. 19세기 들어 시베리아와 우랄산맥에서 대량으로 금이 발견되며 골드러쉬가 일어났다.

제정러시아는 개인이 금광을 찾는 것을 허용하고 세금을 내는 조건으로 광산업을 전면 지원했다. 1917년 볼세비키 혁명으로 공산화가 이뤄진 이후에도 개인의 금 채굴을 제한적으로 허용했다.

광산에서 폐기하는 잡석이나 토사에서 금을 찾는 것을 인정했다. 하지만 1954년 법률을 제정해 개인이 금을 채굴하는 것을 전면 금지했다. 금지령은 1992년부터 1996년까지를 제외하곤 60년 이상 유지됐다.

정부의 개인이 면허를 얻은 후 0.15제곱킬로미터의 규모의 토지에서만 금을 채굴하도록 허용했다. 면허의 기간은 5년이며 폭약을 사용하는 것도 금지됐다.

그럼에도 일확천금을 얻기 위해 금을 찾아나서는 개인이 줄어들지 않는다. 강변의 모래 속에서 금을 찾는 것이 허용된 곳은 극동연방관구에 있는 마가단주뿐이다.

마가단주(Магада́нская о́бласть)는 1920년대 정치범 등을 강제수용하기 위해 개발한 지역으로 1953년 하바롭스크주에서 분리됐다. 주민인 이주한 러시아인이 대다수를 차지하며 우크라인과 원주민이 그 뒤를 잇는다.
저작권자 © 엠아이앤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 기사
중앙아시아 분류 내의 이전기사
주간 HOT ISSU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