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티렐 와인, 일본 등지로 판로 확대 계획
민서연 기자
2020-12-31 오후 11:08:08
오스트레일리아 양조장인 티렐 와인(Tyrrell's Wines)에 따르면 일본 등지로 판로를 확대할 계획이다. 중국 정부가 오스트레일리아산 와인에 최대 200% 이상의 관세를 부과하며 무역 마찰이 심해지고 있기 때문이다.

중국은 경제성장과 함께 오스트레일리아산 와인의 소비가 확대됐다. 2020년 6월 마감 기준으로 1년간 중국으로의 와인 수출량은 A$ 12억 달러 규모로 집계됐다. 2008년 기준 10배 이상으로 성장한 것이다.

티렐 와인의 수출에서 중국은 15%를 점유하고 있다. 중국과의 무역분쟁 영향으로 인해 일본, 한국, 대만 등으로 판매 영역을 넓힐 방침이다.

▲티렐 와인(Tyrrell's Wines) 홈페이지 

 
저작권자 © 엠아이앤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 기사
동아시아 분류 내의 이전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