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국] 중앙은행, 기준금리 0.75%에서 1%로 인상
김백건 기자
2022-05-10
영국 중앙은행(BoE)에 따르면 기준금리를 0.75%에서 1%로 인상했다. 러시아와 우크라이나 전쟁으로 인해 악화되어 치솟는 물가상승률을 완화시키기 위함이다.

기준금리가 1%로 상승해 2009년 2월 이후 최고 수준을 기록했다. 중앙은행은 2022년 연말 이전에 국내 경기가 침체에 빠질 수 있다고 경고했다.

10월 가정용 에너지 요금이 다시 오를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2022년 물가상승률은 1982년 이후 가장 높은 수준인 10%를 넘어설 것으로 예상된다.

중국 내 코로나 봉쇄로 인한 공급망 악영향과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이후 에너지 비용 상승이 겹쳐 물가상승률 충격이 심화되고 있는 것으로 분석된다.

정부는 급격한 에너지 요금에 대비해 가계에 대한 새로운 긴급 금융 지원책을 내놓아야 한다는 요구에 직면했다. 특히 저축이 거의 없거나 전혀없는 최저 소득층이 식량과 에너지 같은 기본적인 필수품의 가격 상승으로 가장 큰 타격을 입을 것으로 전망된다.

2022년 5월 첫째주 기준금리 인상 이후 파운드화의 가치는 급격히 하락했다. 통화시장에서 파운드화는 미국 달러 대비 3센트, 유로화 대비 1센트 이상 각각 떨어졌다.

▲중앙은행(Bank of England, BoE) 홈페이지
저작권자 © 엠아이앤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 기사
유럽 분류 내의 이전기사
주간 HOT ISSUE